설교요약

  • 홈 >
  • 설교/찬양대 >
  • 설교요약
설교요약
2021.02 28 "주여, 불쌍히 여기소서(III)" 이창헌 2021-03-28
  • 추천 0
  • 댓글 0
  • 조회 33

http://bukjang.org/bbs/bbsView/41/5890510

[성경본문] 로마서8:1-2절 개역개정

1. 그러므로 이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자에게는 결코 정죄함이 없나니

2. 이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생명의 성령의 법이 죄와 사망의 법에서 너를 해방하였음이라

제공: 대한성서공회

[성경본문] 마태복음9:27-31절 개역개정

27. 예수께서 거기에서 떠나가실새 두 맹인이 따라오며 소리 질러 이르되 다윗의 자손이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하더니

28. 예수께서 집에 들어가시매 맹인들이 그에게 나아오거늘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능히 이 일 할 줄을 믿느냐 대답하되 주여 그러하오이다 하니

29. 이에 예수께서 그들의 눈을 만지시며 이르시되 너희 믿음대로 되라 하시니

30. 그 눈들이 밝아진지라 예수께서 엄히 경고하시되 삼가 아무에게도 알리지 말라 하셨으나

31. 그들이 나가서 예수의 소문을 그 온 땅에 퍼뜨리니라

제공: 대한성서공회

빛 받고, 빚 갚읍시다. 성전건축이 2층 작업을 마무리 하고 3층 철근 작업에 들어갑니다.

교회 건축을 위하여 기도해주시기 바랍니다. 또 코로나를 위하여, 우리나라를 위하여 기도해주시기 바랍니다

오늘의 말씀 마태복음 927절을 보면 두 맹인이 등장합니다

이 맹인의 간절한 소망은 두 눈을 뜨는 것이었습니다두 맹인은 다윗의 자손 예수여 우리를 불쌍히 여겨 달라고 합니다

사실 이 부탁은 실현 가능성이 매우 적기에 황당한 요구 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두 맹인은 그만큼 절박했기에 부르짖었던 것입니다

 

이와 같은 사례가 마가복음에도 등장합니다. 마가복음에는 맹인 바디매오가 등장합니다

바디매오는 자신의 눈을 고치기 위해 예수님께 부르짖습니다

주변에서는 시끄럽다고 이야기를 했지만, 개의치 않고 예수님께 부르짖었습니다

바디매오는 예수님이 자신을 고치실 수 있다고 굳게 믿었던 것입니다. 그리고 그 믿음으로 바디매오는 고침을 받게 됩니다.(10:52) 

 

또 한 번은 귀신들린 딸을 둔 가나안 여인이 자신의 딸을 고쳐달라고 소리치며 따라오게 됩니다

이에 제자들이 시끄럽고 귀찮으니 저 여인을 고쳐달라고 부탁합니다

그러자 예수님은 자신이 이방사람이 아니라 이스라엘을 위해 오셨다고 말씀하시면서

자녀의 떡을 취하여 개들에게 던짐이 마땅하지 않다고 말씀하십니다

이 이야기를 들은 여인은 놀랍게도 그 말을 인정하면서 개들도 제 주인의 상에서 떨어지는 부스러기를 먹는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러자 예수님은 이 대답을 여인의 믿음으로 보시고 여인의 딸을 고쳐주십니다.(15:24-30) 

믿음으로 인하여 바라는 것들이 실상이 된 것입니다.(11:1) 

 

믿음으로 우리가 무엇이든 구하면 주님께서 행하십니다.(14:13-14; 21:22; 11:24) 

그렇기에 우리는 믿음의 말을 해야 합니다. 우리에게는 진짜 믿음이 있습니까?

믿으면 우리가 믿는 것들이 실상이 됩니다. 그래서 우리는 끝까지 기도해야합니다

또한 믿는 것들은 실상이 되기에 진짜 믿으면 불안 할 필요가 없습니다. 염려할 필요가 없습니다

오직 우리는 기도와 간구로, 우리가 구할 것을 감사함으로 하나님께 아뢰면 됩니다

그러면 모든 지각에 뛰어나신 하나님의 평강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우리의 마음과 생각을 지키실 것입니다.(4:6-7)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시대가 지나도 하나님의 말씀은 변하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하나님께 믿음을 가지고 나아가며 모든 일을 하는 사람들이 되어야 합니다

두 맹인과, 바디메오, 귀신들린 딸을 가진 사람들처럼 믿음으로 나아가야하며

불의한 재판장에게 매달린 과부처럼 간절히 나아가야합니다

그러므로 믿음으로 나아가시고 응답 받으시는 가운데 빛 받고 빚 갚으시는 삶을 살아가는 성도님이 되시길 축원합니다.

    추천

댓글 0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2021.03 07 "빛 받고 빚 갚읍시다" 이창헌 2021.03.28 0 21
다음글 2021.02 21 "주여, 불쌍히 여기소서(II)" 이창헌 2021.03.28 0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