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요약

  • 홈 >
  • 설교/찬양 >
  • 설교요약
설교요약
2021.01.03 "새해 새출발 합시다" 이창헌 2021-01-14
  • 추천 0
  • 댓글 0
  • 조회 34

http://bukjang.org/bbs/bbsView/41/5853594

[성경본문] 고린도후서5:17절 개역개정

17. 그런즉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새로운 피조물이라 이전 것은 지나갔으니 보라 새 것이 되었도다

제공: 대한성서공회

[성경본문] 에베소서4:21-24절 개역개정

21. 진리가 예수 안에 있는 것 같이 너희가 참으로 그에게서 듣고 또한 그 안에서 가르침을 받았을진대

22. 너희는 유혹의 욕심을 따라 썩어져 가는 구습을 따르는 옛 사람을 벗어 버리고

23. 오직 너희의 심령이 새롭게 되어

24. 하나님을 따라 의와 진리의 거룩함으로 지으심을 받은 새 사람을 입으라

제공: 대한성서공회

새해 새출발 합시다. 올해 표어는 '하나님의 통치 속에서 충만 충만 충만 합시다.'입니다

여기서 하나님의 통치 속에 있다는 것은 구습을 따르는 옛사람에서 벗어나 

새롭게 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고후5:17; 4:22-24) 

 

우리가 하나님의 통치를 받아 새롭게 되어야 하는 이유는 

옛사람은 하나님의 진노 안에 있기 때문입니다.(3:5-6, 9-10, 12-14) 

그런데 우리가 하나님의 통치를 받을 수 있는 것은 

하나님께서 우리를 택하신 족속이요 소유로 삼으셨기 때문입니다.(벧전2:9) 

우리가 하나님을 택한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택하신 것입니다

그렇다면 우리를 먼저 선택해 주시고, 새롭게 하신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바라시는 것은 무엇일까요

하나님은 우리가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고 찬양하길 원하십니다.(1:11-12,13-14; 43:21)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하나님의 통치를 받을 수 있습니까

바로 우리 안에 성령님이 임하셔야합니다

하나님의 통치 속에 거한다는 것은 성령으로 충만하여져서 

영적으로 눈이 밝아지는 것이기 때문입니다.(1: 17-18) 

반대로 우리가 성령으로 충만하지 않으면 우리의 눈이 멀게 됩니다. 옳은 생각을  못하게 합니다

말씀을 말씀으로 받지 못하게 됩니다. 지혜자의 지혜가 없어지고, 명철이 사라지게 됩니다.(29:9-14) 

그러므로 우리는 성령 충만하여 영적인 눈을 떠야합니다

그러면 하나님의 말씀을 받을 때 사람의 말로만 받지 않고

하나님의 말씀으로 받을 수 있게 됩니다.(살전2:13) 

성경을 이해하는 것이 아니라 순종 할 수 있게 됩니다

그래야 우리가 하나님의 통치 속으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은 도둑같이 오시기 때문에 영적으로 늘 깨어있어야 합니다.(16:15) 

이것을 실패한 교회가 바로 라오디게아 교회입니다.

라오디게아 교회는 스스로를 못보고 오히려 자신은 부자라고, 부족한 것이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이런 교회를 향해 요한계시록에서는 불로 연단한 금을 사고, 흰 옷을 사서 입고

안약을 사서 눈에 발라보게 주님께서 말씀하십니다

영적인 눈을 뜨라고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3:17-18; 1:18-19) 

마찬가지로, 우리도 영적인 눈을 떠야합니다

그럴 때 비로소 우리는 생명의 말씀을 듣고, 눈으로 보고 만진바 됩니다.(요일1:1) 

 

예전이나 지금이나 시대적인 상황은 다를지라도 영적인 눈이 열리면 그리스도를 통하여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영안의 눈이 열려 아멘으로 받고

그 순종으로 말미암아 맺어진 열매를 만지게 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2021년 우리는 새날을 받았습니다

또한 새날만 허락하신 것이 아니라 새 일도 주셨고, 찬송할 수 있도록 역사하십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하나님의 통치 속에 있어야 합니다

성령충만 해야 하고, 영적인 눈이 열려야 합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통치 속에서 금년 하나님이 계획하신 일이 얼마나 큰지 보고 

새날 새일을 통하여 하나님께 찬송하며 나아가는 성도들이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추천

댓글 0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2021.01.10 "새해 새출발 합시다(Ⅱ)" 이창헌 2021.01.21 0 33